전체 (8 건 )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1941년 2차 대전 말기 일본은 미국의 영토인 진주만을 공습하는 패착을 둔다. 일본의 공격으로 그동안 방관만 했던 미국이 전쟁에 가담하면서 결국 2차 세계대전은 연합군의 승리로 끝나고 아울러 미국의 달러화 또한 세계를 정복한다. 오늘날까지 달러가 세계의 화폐로 군림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미국 뉴욕 맨하탄에 있는...

  • 2019-04-12 17:51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기축통화란 여러국가의 암묵적인 동의 하에 국제거래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통화를 말한다. 즉, 달러가 기축통화이다. 그러나 처음부터 달러가 기축통화로 쓰인 것은 아니다. 본래 영국의 파운드화가 세계의 기축통화였다. 하지만 세계 2차 대전이 끝난 1945년에는 판도가 바뀌어 세계 경제 패권이 영국에서 미국으로...

  • 2019-03-18 12:00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처음에 은행들이 너도나도 지폐를 발행했고 너무 찍어내 망한 곳도 존재했다. 이렇게 은행이 외면당하자 영국 정부 영국은행만 지폐를 찍게 했고 중앙은행과 상업은행으로 나누었다. 이때 지폐, 수표, 정기예금 방식도 정착되었고 중앙은행은 상업은행을 감시하고 이자율, 통화량, 환율도...

  • 2019-02-14 15:45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은행은 돈을 보관하기도 하고 빌려주기도 한다. 최초의 은행업무는 5000년 전 바빌론에서 시작되었다. 고대 로마와 중국에서도 은행가들이 나타났고 국가 간 교역이 늘어나면서 각 나라의 돈 가치를 평가해 환전하는 것도 은행의...

  • 2019-02-13 17:51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고조선 역사서엔 8조금법이 있는데 이 역사적 기록은 기원전 900년 무렵 우리나라의 돈에 대한 최초의 역사적 기록이다. 1678년 숙종시절 상거래가 늦어 화폐의 필요성을 느껴 상평통보를 찍어내 200여 년 간 사용되며 조선은 일본과 강화도 조약 이후 1888년 신식주화를...

  • 2019-02-13 17:17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오랫동안 동전을 사용해 오던 인류는 불편함을 감수하다가 코페르니쿠스적 발상을 하게 되는데 관리가 불편한 동전에서 지폐를 고안한 것이다. 다음화에...

  • 2019-01-25 15:34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돈 그 자체로는 그닥 쓸모가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 돈으로 원하는 물건을 살 때 돈의 가치를 느끼게 된다. 또한 돈의 위력 역시...

  • 2019-01-24 16:20

[블록체인투데이 편집부] 암호화폐에 대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독자분에게 매달 비트코인 따라잡기 웹툰을 소개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1화. 비트코인 따라잡기-화폐란? 현대를 흔히 황금만능주의시대라고 한다. 그렇다면 블록체인은 상상도 못했을 과거엔 어떻게 물건을 사고...

  • 2019-01-22 15: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