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EX 이서진 대표 “코인을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 새로운 암호화폐의 생태계 구축

    • 입력 2019-01-24 18:25
    • |
    • 수정 2019-04-25 19:03
이서진 25EX 대표

[블록체인투데이 오하영 기자] 몇 년전부터 암호화폐에 대해 관심도와 기대가 커지면서 다양한 코인 거래소가 생겨났다. 초보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쉽고 빠르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는 많다. 하지만 철저하게 고객의 입장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은 드물다. 
국내 토종거래소인 25EX는 철저하게 이용자 편의에서 구축된 거래소다. 이서진 25EX 대표를 만나 추구하는 거래소 방향에 대해 물어봤다.

Q. 25EX의 모회사인 H&B에 소개를 하신다면.
25EX의 모회사인 H&B는 거래소 운영, 마켓팅, 리조트 투자개발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현재 주력 사업은 25EX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핀테크 산업과 실물사업을 넘나드는 H&B는 25EXx를 중심으로 상당히 많은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여러 기획 및 많은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어서 기대를 해도 좋을 것이다.

Q. 25EX 설립과정에 대해 설명을 하신다면,
25EX의 설립에 참여한 직원 및 개발자들은 이미 블록체인의 암호화폐에 대한 이해가 완벽히 되어있고 또한 모든 직원들이 화폐지도사 자격증이 있을 정도로 블록체인의 방향과 목표성을 정확히 알고 있다. 이러한 정확한 방향과 목표성을 기반으로 25EX 거래소를 설립하였다.

Q. 25EX 거래소가 지닌 특징은.
메이저 코인을 포함한 유망 알트코인을 누구보다 빠르게 발굴, 상장함으로써 성장해 나아가는 것이 가장 큰 특징 이자 목표이다. 또한 최상의 보안 시스템과 체계적인 고객자산 보호 시스템 운영을 통해 고객분들께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트레이딩을 할 수 있는 거래소이다.

Q. 현재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코인은 몇 개인가. 거래소를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할 것 같다.
현재 30개의 메이저 & 알트코인이 상장되어 있고, 지속적으로 유망한 알트코인들을 발굴함으로써 코인 수 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거래소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25EX는 무한한 능력을 지녔다. 이러한 능력으로 25EX를 더욱 더 크게 성장시킬 것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핫한 토종거래소가 될 것이다.

Q. 25EX-Ecosystem에 구체적으로 설명하신다면.
기존의 거래소는 단순히 암호화폐를 사고파는 거래만 지원할 뿐이었다. 하지만 25EX는 유저들이 구매한 암호화폐를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는 순환시스템을 가진 거래소를 만들고 싶었다. 이러한 바람은 최근 기프티콘 시장이 활성화되고, 현장에서 카드보다 모바일로 결제하는 것을 점점 더 선호하는 추세에 맞물려 사내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었고, 그 덕분에 지난해 11월 12일 25EX-Ecosystem 프로젝트 발족이 있었다. 25EX-Ecosystem은 암호화폐를 현실에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일종의 순환시스템 플랫폼이다. 즉, 해당 플랫폼을 이용하여 암호화폐로 영화예매 및 다양한 상품구매활동이 가능하다(개념도 참조). 25EX-Ecosystem 프로젝트는 현재 완성단계에 도달한 상태다. 거래소에서 구매한 코인으로 편의점, 가맹점 및 인터넷 쇼핑몰에서 제품구매가 가능한 일상이 바로 앞으로 다가왔다.

Q. 25EX-Ecosystem을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현재 25EX-Ecosystem 플랫폼은 완성단계에서 출시만을 기다리고 있다. 위에서 설명한 영화예매 및 기프티콘 구매와 같은 기본적인 대부분 기능은 현재도 사용 할 수 있고, 검토작업을 거쳐 출시할 예정이다. 25EX-Ecosystem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 회에서 다룰 예정이니 직접 써보면서 설명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Q. 끝으로 하고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우리 25EX를 이용해 준 고객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 이용해 주실 고객분들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여 암호화폐 거래소 중에서 가장 빠르고 안전한 거래소를 만들기를 약속드린다. 기회가 된다면 25EX-Ecosystem에 관한 주요 내용 및 추가적인 사항을 설명할 예정이니 꼭 지켜 봐주기 바란다.

info@blockchaintoday.co.kr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