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7:24 (금)
글루와, 나이지리아 라고스 주 정부와 맞손… 농업에 NFT 활용
상태바
글루와, 나이지리아 라고스 주 정부와 맞손… 농업에 NFT 활용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10.31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글루와(Gluwa)가 나이지리아 최대 도시 라고스 주 정부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자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농지와 농산물의 소유권을 담은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발행하는 식으로 라고스 주 농업부문을 디지털화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라고스 주의 농지·농산물 보유자는 NFT를 담보로 탈중앙화금융(디파이)을 통해 대출을 받거나 글로벌 상품 선물 시장에 농산물을 판매하는 등 글로벌 금융 시장 접근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글루와 측은 예상했다. 또 농산물을 토큰화해 블록체인상에 기록, 생산과 유통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데이터를 추적하는 것도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라고스 주 정부 농업부, 재무부, 과학 및 기술부, 토지부 등과 협력해 진행된다. 글루와는 지역 농부들이 농산물을 온체인으로 가져오는 방법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들이 글로벌 금융시장에 접근하는데 도움이 되는 온라인 게이트 웨이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농업 분야는 나이지리아 인구의 35% 이상이 종사하고 있을 정도로 나이지리아 경제의 중추를 이루고 있다. 

바바지드 산오-올루(Babajide Sanwo-Olu) 라고스 주지사는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을 농업에 접목하여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고 생산 과정뿐만 아니라 저장 및 유통까지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NFT 및 블록체인과 접목한 농업 관련 정책을 발전시켜 라고스 농업 분야에 글로벌 민간 투자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태림 글루와 대표는 “농업은 라고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산업임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디지털 기술의 활용에서 다른 산업보다 뒤처져 있다. 우리는 농업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생산부터 유통까지 투명하게 관리하여 신뢰를 쌓을 수 있고, 이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자금 조달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라고스 농업 분야는 디지털화를 통해 글로벌 자본에 의한 투자와 성장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