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7:24 (금)
DAXA,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현황과 과제’ 정책 심포지엄 오는 12일 개최
상태바
DAXA,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현황과 과제’ 정책 심포지엄 오는 12일 개최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3.01.11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igital Asset eXchange Allince, 이하‘DAXA’)가 오는 1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사)한국경제법학회와 함께 공동으로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DAXA는 지난 6월, 디지털자산 거래소 간의 공동 대응 강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업계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책 마련을 위해 고팍스,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플랫폼 가나다 순) 5대 디지털자산거래소가 참여하여 출범한 자율규제기구다.

이날 심포지엄은 오전 10시부터 국회도서관 지하 1층 소회의실(80명 수용)에서 약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주제발표와 토론에는 디지털자산 규제·정책·법률 전문가들이 참여하며, 좌장은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이한상 교수가 맡는다. 이날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모두 유튜브로 생중계(QR코드 제공)되며, 사회는 차·권 법률사무소 차상진 대표변호사(한국경제법학회 홍보이사)가 맡을 예정이다. 

첫 번째 발표는 DAXA 김재진 사무국장(변호사)의 ‘디지털자산 거래소 자율규제 현황’ 발표로 시작되며, 이어 한국경제법학회 안수현 회장(한국외대 교수)이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쟁점과 과제’에 대해 발제하고, 세 번째 발표는 한서희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가 ‘디지털자산 공시규제의 방향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서 종합토론은 김·장 법률사무소 강현정 변호사, 자본시장연구원 김갑래 선임연구위원, 법무법인 광장의 윤종수 변호사와 금융감독원 디지털금융혁신국 안병남 팀장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DAXA는 “협의체 출범 이후 처음으로 주최하는 정책 심포지엄에서 자율규제의 현황과 과제를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자산 생태계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향후 자율규제의 올바른 방향성을 함께 고민하는 토론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info@blockchaintoday.co.kr

Tag
#DAX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