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1 01:47 (수)
한은 기준금리 3.25→3.50%로… 사상 첫 7연속 인상
상태바
한은 기준금리 3.25→3.50%로… 사상 첫 7연속 인상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1.13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3년 첫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1.13/뉴스1 ⓒ News1
(사진=뉴스1)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3년 첫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1.13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3.25%에서 3.50%로 0.25%포인트(p) 올렸다. 사상 첫 7연속 인상이다.

뉴스1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3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0.25%p 인상을 결정했다.

금통위는 새해 첫 기준금리 결정에서도 여전히 5%대로 높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미국 기준금리 상단(4.50%)과의 폭이 1.25%p에서 1%p로 좁혀졌다.

기준금리는 작년 초만 해도 0.75%였으나 한 해 동안 2.50%p가 올라 사상 유례 없는 가파른 인상률을 보였다.

금통위는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불안을 진정시키기 위해 '빅컷'(0.50%p 인하)을 단행하면서 1.25%였던 기준금리를 단숨에 0.75%로 낮췄고 같은 해 5월에는 사상 최저인 0.50%로 0.25%p 추가 인하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2021년 8월부터 기준금리 인상에 돌입, 같은 해 11월과 작년 1월에 기준금리를 0.25%p씩 올렸다.

작년 4월부터는 매 기준금리 결정 때마다 금리를 높였고, 특히 7월과 10월에는 '빅 스텝'(한 번에 0.50%p 인상)을 단행하면서 10년 만에 기준금리 3% 시대를 열었다. 이에 지난 연말 기준금리는 3.25%에 다다랐다.

이번 0.25%p 인상 결정은 시장 예상에 대체로 부합했다.

뉴스1이 이번 금통위를 앞두고 국내외 증권사 소속 전문가 1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전원이 이번 금통위에서 0.25%p 인상을 전망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