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7:24 (금)
부산시, 세계 첫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 설립… 올해 중 운영
상태바
부산시, 세계 첫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 설립… 올해 중 운영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1.19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 ⓒ News1
(사진=뉴스1) 부산시청 전경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모든 상품이 토큰화돼 거래되는 세계 최초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를 설립한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산시와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추진위원회는 19일 오전 10시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 2층 회의장에서 제1차 회의를 열고 향후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추진위원회는 부산에 세계 최초의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를 설립하고 궁극적으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모든 디지털자산이 거래되는 분권형 공정거래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지스타 등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보유한 부산의 강점을 살려 영화·게임 분야 지적재산권(IP)을 토큰화하는 것부터 시작해 금, 귀금속, 농·축산물, 선박, 부동산 등까지도 토큰을 통해 거래를 지원하는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를 설립하고 올해 중 운영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에 참여 의사를 밝혀 온 국내 금융회사와 디지털자산거래소들의 역량을 모아 조만간 거래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는 기존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와는 확연하게 구분되는 분권형 공정거래소 구조로 만들어 투자자를 두텁게 보호하는 동시에 다양한 방식으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해 나간다.

거래소 시스템은 기존의 증권거래 시스템과 같이 예탁결제, 상장평가, 시장감시 등 기능이 별도 기관에 분리된 분권형 공정거래소 시스템으로 설계된다.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가 향후 가상자산 및 증권형 토큰 거래까지 지원하는 형태로 확장되는 토대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싱가포르, 아부다비 등과 경쟁할 수 있는 규제환경 조성을 위해 금융당국 협의를 거쳐 규제자유특구 내에서 적용되는 각종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국회에 제출된 디지털자산법 보완 입법 과정에서도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출해 나간다.

추진위원회는 2월 중 법인 설립을 준비하고 시스템 테스트에 착수하는 등 올해 내 영업을 시작하기 위한 후속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