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17:38 (화)

넷마블·마브렉스 "김남국 의원에 코인 사전 정보 제공한 적 없다"
상태바
넷마블·마브렉스 "김남국 의원에 코인 사전 정보 제공한 적 없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05.25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디지털뉴스팀] 넷마블·마브렉스(MARBLEX) 측이 어느 누구에게도 가상자산(코인) 관련 사전 정보를 제공한 적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넷마블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마브렉스는 25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어느 누구에게도 비공개된 정보를 사전에 제공한 적 없음을 다시 한 번 명확히 밝힌다"며 "마브렉스는 코인 발행 및 유통, 탈중앙화거래소 상장 이후 2022년 3월부터 국내외 다수의 중앙화거래소에 상장 의향 전달 및 신청을 동시 진행했다"고 말했다.

마브렉스측 설명에 따르면 보편적으로 상장 신청을 해도 거래소로부터 장기간 응답이 없는 경우가 많다. 상장이 확정되더라도 관련 여부와 구체적 상장 시점 등은 상장 계약 체결과 함께 거래소로부터 통보 받는 형태이기 때문에 신청사에서는 관련 정보를 미리 취득할 방법도 없다.

마브렉스는 "즉 거래소가 구체적인 상장 가능 여부와 시점을 알려주지 않으면 회사로서는 알 방법이 없기에, 회사 임직원 누구도 상장 시점에 관한 정보는 전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마브렉스는 지난 12일 비공개 정보를 어느 누구에게도 제공한 적이 일체 없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국민의힘 진상조사단에서 요청한 내부 조사를 재차 진행했고 내부 정보 제공 사실이 없다는 점이 다시 확인됐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