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40 (금)

핀시아 재단, 블록체인 메인넷 통합… ‘링크(LN)’→‘핀시아(FNSA)’로 변경
상태바
핀시아 재단, 블록체인 메인넷 통합… ‘링크(LN)’→‘핀시아(FNSA)’로 변경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05.30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핀시아)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개방형 블록체인 및 웹3 사업을 운영하는 핀시아 재단(Finschia Foundation, 이사장: 고영수, 이하 재단)이 ’라인 블록체인’에서 이어 받은 2세대 블록체인 메인넷 ‘다프네(Daphne)’와 3세대 메인넷 ‘핀시아(Finschia)’를 통합하고, 가상자산 ‘링크(LN)’의 이름을 ‘핀시아(FNSA)’로 25일 변경했다.

핀시아 재단은 라인의 블록체인 사업 자회사 라인테크플러스가 글로벌 웹3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난 3월 설립한 비영리 법인으로, 전 세계 웹3 사용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토큰 모델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메인넷 통합은 다양한 선도 기업들이 직접 생태계의 주요 의사결정을 하는 '핀시아 거버넌스 2.0(Finschia Governance)' 도입을 위해 진행됐다. 새로운 구조 체제는 올해 중 출범되며, 재단은 주요 결정권을 거버넌스 구성원에게 이전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재단은 통합을 통해 가상자산 핀시아(FNSA)와 다프네에서 발행되던 대체 가능/불가능한 토큰(Fungible/Non-Fungible Tokens)을 모두 핀시아에서 운용한다. 서로 다른 블록체인 생태계 간의 데이터 이동을 돕는 IBC(Inter-Blockchain Communication, 인터 블록체인 커뮤니케이션) 기술도 선보여 외부 개발사의 핀시아 생태계 합류를 안전하게 지원한다.

2세대 메인넷 다프네에 저장된 데이터는 핀시아로 통합되며, 기존 핀시아 메인넷에서 보유하고 있던 사용자의 가상자산의 수량, 스테이킹(예치) 내역 등은 변경되지 않고 그대로 유지된다. 기존 사용자는 ‘토큰 이코노미 2.0’ 정책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핀시아 생태계에 기여한 만큼 보상을 지급받는다.

또한, 재단은 이번 메인넷 통합과 함께 가상자산 ‘링크(LN)’의 이름을 ‘핀시아(FNSA)’로 변경했다. 블록체인 메인넷 및 가상자산 이름을 모두 핀시아로 변경하여 라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의 파트너사 및 사용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핀시아 재단 고영수 이사장(Chairman of the Finschia Foundation Council)은 “통합된 블록체인 메인넷을 통해 보다 더 안정적이고 투명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 ‘핀시아’라는 새로운 이름 아래 웹3 대중화 중심의 생태계로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지난 4월 핀시아 생태계 가치를 향상시킨 사용자에게 보상을 지급하는 서비스 기여 보상 정책을 발표하고, 이어 지난 24일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DOSI)’를 첫 번째 서비스 기여자로 공개했다. 가상자산 핀시아(FNSA)로 결제 및 거래를 하여 핀시아 생태계에 일조한 사용자 누구나 기여자로 등록할 수 있으며, 기여도에 따라 핀시아(FNSA)로 보상을 받게 된다. 기여자 등록은 핀시아 재단 통해 신청할 수 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