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7:33 (금)

WSJ "하마스, 암호화폐 활용해 이란서 거액 송금받아"
상태바
WSJ "하마스, 암호화폐 활용해 이란서 거액 송금받아"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3.11.13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암호화폐를 활용해 이란으로부터 2년간 거액을 받아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11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WSJ는 이스라엘 전·현직 관료들을 인용해 하마스가 2019년 이슬람의 전통적 송금 시스템 '하왈라'를 이용해 이란에서 수천만 달러를 조달했으며 이스라엘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이것을 암호화폐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2021년 이스라엘 국가대테러금융국(NBCTF)은 가자 지구 내 암호화폐 거래소 3곳이 보유한 암호화폐 자금에 대해 7건의 압류를 진행했다.

첫 번째는 바이낸스의 47개 계정을 대상으로 하마스 연계 암호화폐 거래소인 '알 무하다툰'의 암호화폐 자금을 압수하라는 것이었다.

NBCTF는 해당 자금이 가자 지구 회사 소유거나 테러 범죄를 저지르는 데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NBCTF 관료들은 이스라엘 정보기관을 인용해 가자 지구 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받은 자금의 상당 부분이 하마스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