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7:31 (월)

美검찰, 창펑 자오 선고 전 '모든 여권 반납' 요청
상태바
美검찰, 창펑 자오 선고 전 '모든 여권 반납' 요청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4.02.26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미국 검찰이 전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에 대한 추가 여행 제한을 연방 판사에게 요청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23일(현지 시각) 워싱턴 서부 지방 법원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테사고먼 검사는 치안 판사 브라이언 쓰치다에게 창펑 자오가 4월 30일 선고 공판일까지 미국에 머물며 여행 3일 전 통지를 통해 정부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또한 미국 검찰청은 창펑 자오에게 캐나다 여권을 포함해 모든 여권과 만료된 여권 및 여행 서류를 법무팀에 넘겨줄 것을 요청했다.

자오는 아랍에미리트 시민권도 보유하고 있으며, 선고를 앞두고 가족을 만나기 위해 여행을 요청했지만 판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류에서 변호사는 이 동의에 반대한다며 자오가 출국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 추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자오는 자금 세탁 방지 프로그램을 유지하지 못한 혐의로 유죄를 인정했다. 이후 자오는 1억7,50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