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7:31 (금)

엘살바도르 대통령, 비트코인 폭등으로 '수익률 40%' 기록
상태바
엘살바도르 대통령, 비트코인 폭등으로 '수익률 40%' 기록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4.02.29 1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에 따르면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도입한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이 폭등하자 만면에 미소를 짓고 있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X(구 트위터)에 글을 올려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보유액은 1억4700만달러 이상으로, 4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켈레 대통령은 주변의 반대에도 2021년 9월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지정하고 비트코인을 구매하기 시작했다.

그는 X에 "우리가 비트코인을 매입했을 때 언론은 문자 그대로 수천 개의 비판 기사를 썼다"고 말한 뒤 "그러나 비트코인이 많이 올랐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팔면 40% 이상의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에 비트코인을 기부하는 외국인에게 신속하게 시민권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엘살바도르는 총 2381개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 2월 초 85% 이상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