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7:49 (월)

비트코인 디파이 제스트 프로토콜, 350만달러 투자 유치
상태바
비트코인 디파이 제스트 프로토콜, 350만달러 투자 유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4.05.14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스트 프로토콜이 35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디스프레드 자료 제공)
제스트 프로토콜이 35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디스프레드 자료 제공)

뉴스1에 따르면 비트코인 탈중앙화금융(디파이) 프로젝트 제스트 프로토콜(Zest Protocol)이 350만달러(약 48억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가상자산 벤처 캐피털 드레이퍼 어소시에이츠가 주도했으며, 바이낸스 랩스, 플로우 트레이더스, 트러스트 머신, 어시메트릭, 비트코인 프론티어 펀드 등 15곳과 정금산 디스프레드 공동대표가 개인 투자자로 참여했다.

제스트 프로토콜은 온체인에서 비트코인을 담보로 대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최초의 스택스 기반 디파이 대출 프로젝트다.

제스트 프로토콜은 스택스의 sBTC(스택스 비트코인)를 활용해 이용자가 비트코인 체인에서 바로 BTC(비트코인)를 입금, 대출 등의 디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sBTC란 비트코인 레이어2 스택스에서 사용 가능한 비트코인과 1대1로 페깅된 자산으로 나카모토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다른 체인에서 비트코인을 활용한 대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스왑, 브릿징 등 여러 트랜잭션을 전송해야 하는 복잡한 과정이 필요했지만 제스트 프로토콜에서는 이러한 과정 없이 바로 사용 가능하다.

이번 투자를 통해 제스트 프로토콜은 비트코인 디파이 생태계와 비트코인을 활용한 대출 생태계를 적극 확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제스트 프로토콜은 지난 11일 자체 서비스를 메인넷에 출시했다.

타이코 오나슈(Tycho Onnasch) 제스트 프로토콜 설립자는 "스택스와 같은 비트코인 레이어2는 비트코인 생태계에 디파이 시장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스택스 업그레이드를 통해 비트코인 디파이 시장이 더욱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허(Yi He) 바이낸스 랩스 대표는 "제스트 프로토콜 기술은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싶은 니즈와 대출 등으로 활용하고 싶은 니즈를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바이낸스 랩스는 업계를 선도할 기업들을 찾고 있으며 스택스의 업그레이드가 제스트 프로토콜의 성장을 이끄는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스트 프로토콜은 비트코인 앱 개발사 트러스트 머신이 인큐베이팅한 첫 프로젝트로 스택스 나카모토 업그레이드·sBTC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