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17:12 (목)

핀란드 “범죄조직서 압수한 비트코인, 우크라이나 기부 고려”
상태바
핀란드 “범죄조직서 압수한 비트코인, 우크라이나 기부 고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4.29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소연 기자] 핀란드 정부가 러시아 침공에 맞선 우크라이나의 전쟁을 지원하기 위해 범죄 작전에서 압수한 비트코인을 우크라이나에 기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미국시각) 크립토뉴스는 핀란드 신문사 헬싱인 사노마트(Helsingin Sanomat)의 보도를 빌려 핀란드 세관이 압수한 비트코인 중 일부를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기부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핀란드 세관은 약 7800만달러의 가치가 있는 비트코인1981개를 ‘마약’이나 ‘마약밀매’와 관련된 범죄에서 압수했다. 

이후 핀란드 법원은 해당 비트코인을 국가에 양도할 것을 명령했으며 정부는 이를 ‘현금으로 교환할 것’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 비트코인을 ‘우크라이나에 직접 기부하는 방법’을 배제하지 않았으며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이를 적극 활용하기”로 이미 결정했다. 다만, 기부 액수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은 핀란드가 올 봄과 초여름에 비트코인1890개를 판매할 중개인 2명을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헬싱인 사노마트의 기사에 따르면, 이 사안은 ‘이른 봄 정부 내에서 논의’됐으며 사울리 니니스퇴(Sauli Niinistö) 핀란드 대통령 역시 ‘확인’하려고 했다. 또한, 이 사안은 “5월 중 최종적이고 구속력 있는 결정을 내려 내각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앞선 소식통은 ‘핀란드 정부가 사실상 압수한 비트코인 처리에 대한 확신이 없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핀란드 정부는 “암호화폐는 범죄와의 연관성 때문에 특정한 민감성이 적용되어야 하며 기부 비트코인이 범죄활동에 자금을 대는 것으로 끝나지 않도록 하기가 어려워서” 고민 중이다. 

또한 비트코인을 현금화하는 것도 핀란드 정부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다른 소식통은 비트코인 가격의 유동성으로 인해 정부가 ‘제안된 기부액의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핀란드 정부가 입장 결정에 난항을 겪는 이유는 ‘이런 종류의 기부를 허용할 법적 메커니즘이 없기’ 때문인데, 코인을 현금으로 전환한 다음 기부하려면 추가적인 관료적, 법적 절차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캐나다 뉴스지인 글로브앤메일(Globe and Mail)은 캐나다 오타와 정부는 ‘제재법에 따라 압수된 외국인의 자산을 매각할 권한을 스스로 부여했다’고 전했다. 이후 매각금은 ‘피해자에게 양도하거나 전쟁 재건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설정했다’고 말했다. 

크립토뉴스의 기사에 따르면, 이는 제재된 러시아인에게서 압수한 자산을 우크라이나 재건 비용으로 기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캐나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앞으로 ‘압수 자산의 정의를 암호화폐와 NFT를 포함하도록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글로브앤메일은 덧붙였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