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11:26 (화)

CNBC "FTX 다음은 크립토닷컴일 가능성 크다"
상태바
CNBC "FTX 다음은 크립토닷컴일 가능성 크다"
  • 편집팀
  • 승인 2022.11.16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립토닷컴 홈피 갈무리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세계 2위 암호화폐 거래소 FTX가 파산보호 신청을 한데 이어 다음은 세계 15위 거래소로 평가받고 있는 '크립토닷컴'이 파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13일 크립토닷컴이 자체 발행한 코인 '크로노스'가 20% 이상 폭락하는 등 지난 7일간 이 코인은 40% 이상 급락했다.

이는 지난 10월 크립토닷컴이 보유 중이던 이더리움의 80%(약 32만개)가 비슷한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게이트아이오'로 송금된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이 사실은 한 트위터 사용자가 블록체인 거래 기록을 근거로 해당 송금 내역을 확인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크리스 마잘렉 크립토닷컴 최고경영자(CEO)는 이에 대해 “당초 오프라인 지갑인 새로운 ‘콜드 스토리지’(cold storage)에 옮겨질 예정이었던 이더리움이 다른 계좌로 잘못 송금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게이트아이오에서 이더리움을 모두 회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서둘러 자금 인출에 나서고 있다. 이들 거래소가 서로 부족한 자금을 빌려주며 ‘돌려막기’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면서다.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CEO도 "거래소가 갑자기 대량의 암호화폐를 옮기는 것은 분명한 문제의 신호"라고 밝혔었다.

이같은 해프닝을 연출했던 크립토닷컴은 마잘렉 CEO의 거듭된 부인에도 시장의 신뢰를 잃고 있어 FTX 다음으로 파산보호 신청을 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CNBC는 전망했다.

마잘렉 CEO는 지난 14일 유튜브를 통해 "회사가 엄청나게 건실한 대차대조표를 가지고 있으며 예금, 인출 및 거래 활동이 평소와 같이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 24시간 동안 인출 대기열이 98%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는 이미 익숙한 ‘레토릭’(수사)이다. 샘 뱅크맨-프리드 FTX CEO도 유동성 위가가 발생하기 직전 “회사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었다.

이미 파산한 암호화폐 담보대출 업체인 셀시우스도 파산보호 신청을 하기 직전까지 “지불능력이 충분하다”며 투자자들을 안심시켰었다.

더욱이 호주 출신인 마잘렉은 본국에서 사기혐의로 기소됐던 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크립토닷컴은 FTX처럼 미국 이외에 본사를 두고 있다. FTX는 바하마에 본사를 두고 있다. 크립토닷컴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마잘렉은 현재 홍콩에 머물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