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1 01:47 (수)
[칼럼] 메타버스 부동산 가격이 강남 부동산보다 비싼 이유
상태바
[칼럼] 메타버스 부동산 가격이 강남 부동산보다 비싼 이유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3.01.06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익 메타피아 대표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집어삼키자 생존을 위하여 비대면 수요가 증가하였다. 덩달아 메타버스 산업도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였고, 메타버스의 한 분야인 가상 부동산이 탄생하였다. 많은 플랫폼들이 우후죽순 생겼지만, 어스2, 샌드박스, 디센트럴랜드 등이 살아남았고 현재는 안정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다. 상기의 플랫폼들을 등장하자마자 WEB 3.0 유저들의 관심을 끌어, 100원~100억까지 다양한 가격으로 메타버스 부동산을 분양하였다.

메타메트릭 솔루션(MetaMetric Solutions)에 따르면 2021년 메타버스 부동산 판매액은 5억 달러(약 5995억 원)를 넘어섰으며 올해에는 10억 달러(약 1조 1991억 원)를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비트코인 투자 전문 업체 그레이스케일(Gray Scale)은 향후 메타버스 부동산 규모는 1조달러 규모(약 1400조 원)로 시장이 커질 것을 전망하였다.
 

메타버스 부동산 (샌드박스)
서울역 메타버스 광고판 (코레일)

사람들은 왜 메타버스 부동산을 구매할까? 많은 사람들이 왜 진짜 돈으로 가짜 땅을 사냐고 궁금해한다. 필자가 메타버스 부동산에 투자한 이유는 간단하다. 일반 부동산 투자의 핵심은 시세 차익 및 임대 수익이다. 메타버스 부동산도 현실 세계와 똑같은 룰을 가지고 있으며, 간단한 예를 들어보겠다. 현재 강남역 유동인구는 100만명이며, 트레픽에 맞춰 부동산 시세가 형성된다. 유동 인구가 많다는 것은 그 장소에서 회사 홍보 및 제품 판매로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메타버스도 마찬가지이다. 메타버스 월드 입장 수가 100만이면 자연스럽게 인터넷 쇼핑몰처럼 판매하거나, 광고판을 설치하여 수익으로 이어질 수가 있다. 현재 자사인 메타피아의 경우 코레일과 협업하여 서울역 메타버스를 구축하고, 지역 특산품 광고를 설치하여 활용하고 있다. 추가로 나스닥 상장기업 및 한국 정부 기관과 메타버스 광고 설치 관련하여 협의 중이다. 이처럼 기업 및 기관들을 메타버스를 활용하기 위해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네이버 메인화면 광고 단가는 프라임 시간 기준으로 시간당 2000만원으로 인지하고 있다. 20년 전만 하더라도 20cm 남짓한 바보상자 안에 그 많은 마케팅 비용을 사용하리라 생각하였을까? 메타버스 광고 단가도 트래픽에 따라 점차 우상향하고 있는 추세이다. 물론 메타버스 부동산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비도덕적인 목적을 가진 업체들이 다수 생겨나 소비자가 피해를 발생하고 있는 사례가 있지만, 어떤 기업이 생존할지 옥석만 잘 고른다면 큰 이문을 남길 수 있을 것이다.

모험에는 항상 리스크가 따르는 법이다. 큰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 쉽지 않다면, 최소한 메타버스를 이해하고자 직원들에게 메타버스 교육을 진행하거나, 메타버스 금융(관련 주식/코인/부동산)을 구매하여 등락 변화를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공부가 된다. 2000년대 온라인 시장이 성장하자 청년들의 단순한 현상이라고 치부했던 기업들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거나, 후발 주자에게 시장을 탈환 당하며 막대한 기회를 놓쳤다. 

메타버스는 이미 메인 스트림으로 정해졌다. 로블록스 MAU(Monthly Active Users) 2억 명을 돌파하였고, 제페토의 경우 3억 명의 회원을 유치하였다. 수 많은 유저들이 메타버스 강남역 메타버스로 접속한다고 상상해보라. 메타버스 방문자 수가 천 만명이면 강남역 부동산 가격의 10배, 1억명이면 100배, 10억 명이면 1000배가 되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흐름이 될 것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