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7:51 (금)

"발행 코인 몰래 매각" 韓 국감 지적에… 수이 "코인 판 적 없다" 반박
상태바
"발행 코인 몰래 매각" 韓 국감 지적에… 수이 "코인 판 적 없다" 반박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10.19 1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자산 프로젝트 수이 로고.
가상자산 프로젝트 수이 로고.

뉴스1에 따르면 올해 국정감사에서 해외 암호화폐 프로젝트 수이(SUI)와 관련한 논란이 제기되자, 수이 재단이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대표적인 '버거코인(해외 발행 가상자산)' 수이 코인의 경우, 유통량 문제가 있음에도 '닥사(DAXA)'가 이를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닥사는 국내 5대 가상자산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로 구성된 디지털자산 거래소 협의체다.

18일 수이 재단은 입장문을 내고 "최근 제기되는 추측과 달리 수이 재단은 '커뮤니티 액세스 프로그램(CAP)'을 통한 첫 판매를 제외하고 수이 코인을 판매한 바 없다"고 밝혔다.

수이는 메타(구 페이스북) 출신 팀이 개발한 가상자산 프로젝트로, 지난 5월 업비트를 비롯한 국내 5대 원화마켓 거래소에 일제히 상장됐다. 상장 직후 가격이 1500% 급등하는 등 국내에서 화제를 모았으나, 이후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한 바 있다.

이날 수이가 낸 입장문은 전날 민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사안에 대한 반박이다. 민 의원은 수이 재단(수이 코인 발행사)이 '스테이킹(예치)'을 통해 편법적인 방법으로 코인을 시장에 매각했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닥사 자문위원인 조재우 한성대학교 교수의 온체인(블록체인 상) 분석 자료를 인용해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수이 코인을 상장한 닥사 소속 거래소들은 수이 재단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병덕 의원이 조재우 한성대 교수의 온체인 분석을 인용해 제기한 수이 재단의 코인 매각 의혹. 민병덕 의원실 제공
민병덕 의원이 조재우 한성대 교수의 온체인 분석을 인용해 제기한 수이 재단의 코인 매각 의혹. 민병덕 의원실 제공

이와 관련해 수이 재단 측은 "스테이킹 보상을 포함해 그 어떤 수이 코인도 판매한 바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수이 재단이 발행 코인을 판매한 유일한 루트는 '커뮤니티 엑세스 프로그램(CAP)'으로, 이는 수이 블록체인 생태계 초기 기여자들이 '특별 판매'를 통해 수이 코인을 얻을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제외하고는 수이 코인을 판매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또 수이 재단은 "재단이 보유한 수이 코인의 이동 현황은 모두 블록체인 상에 공개돼 있으며 확인 가능하다. 코인 유통 일정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명한 소통의 대표적인 예로, 외부 시장조성자(마켓메이커)로부터 1억5700만개 수이 코인을 회수한 사실도 발표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수이는 닥사 소속 거래소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간 닥사는 국내 가상자산 프로젝트들에 대해선 유통량 등 정보를 꼼꼼히 검토하는 반면, 해외 프로젝트에 대해선 비교적 관대한 검토 절차를 거친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또 해외 프로젝트들은 닥사에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아, 정보를 제공하는 국내 프로젝트들이 역차별을 받는다는 지적도 있었다.

민 의원도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점을 지적했다. 그는 "(수이 코인에 대한) 업비트는 물론 닥사 차원의 대응이 전무한 동안에 수이 코인의 가격 하락으로 지난 9월에만 국내 투자자들이 수백억원의 손실을 봤다"며 "그 사이 업비트는 지난달에만 39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수입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해 수이 재단은 "그간 닥사 및 한국 거래소와의 소통에 정성을 기울였으며 앞으로도 변함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