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7:51 (금)

'CZ 자금세탁 혐의'로 자금 유출 겪은 바이낸스, 순유입으로 전환
상태바
'CZ 자금세탁 혐의'로 자금 유출 겪은 바이낸스, 순유입으로 전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3.12.01 1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가상자산 중앙화거래소(CEX) 바이낸스의 자금 유출 흐름이 종료됐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지난달 21일 바이낸스의 전 최고경영자(CEO) 자오창펑(CZ)이 자금세탁 등의 혐의로 43억달러(약 5조5500억원) 규모의 벌금을 지불하기로 하면서 바이낸스 거래소 내 자금이 지속적으로 유출되는 현상이 벌어졌다.

이와 관련해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업체 난센은 "바이낸스 이슈로 인한 거래소 자금 유출이 끝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는 순유입 상태로 전환됐다"라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현 바이낸스의 총 보유 자산 규모는 651억달러(84조6000억원)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