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27 (금)

침프지(CHMPZ), 1월 11일 P2B 상장 완료… 곧 비트마트 상장 예정, 토큰 20억 개 소각도 진행
상태바
침프지(CHMPZ), 1월 11일 P2B 상장 완료… 곧 비트마트 상장 예정, 토큰 20억 개 소각도 진행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1.12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침프지(Chimpzee, CHMPZ)는 가상화폐 커뮤니티에서 널리 인정 받은 프로젝트다. 최근 여러 호재가 발표되어 투자자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성공적으로 사전 판매를 종료한 후 지속적으로 프로젝트 진행 소식을 알리고 있다. 

침프지는 20억 개의 CHMPZ 토큰을 소각할 예정이다. 이 소각으로 전체 토큰 공급량은 250억 개로 감소한다. 또한 CHMPZ 토큰은 어제 1월 11일 P2B 거래소에 상장했다. 

◆착실하게 로드맵 달성하고 있는 침프지 생태계

침프지는 개인이 패시브 인컴을 얻으면서 동시에 기후 변화 대응 및 야생동물 보호에 기여할 기회를 제공한다. 침프지는 앰배서더 프로그램과 커뮤니티 지원 프로그램을 위한 종합 계획을 세웠다. 여기에 더해 침프지는 전체 토큰 공급량의 10%와 플랫폼 수익의 일부를 자연 환경 보호 기관에 기부한다. 

프로젝트 자금으로 지원되는 이러한 프로그램은 대중의 인식을 개선하고 자연 보전 활동을 금전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목표이다. 침프지는 주요 파트너사인 더 기빙 블록, 레인포레스트 레스큐, 와일드 재단, 원 트리 플랜티드 등과 협력하고 있다. 

침프지는 패시브 인컴 제공과 기후 변화 대응 및 야생동물 보호 기여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숍투언, 트레이드투언, 플레이투언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사용자가 보상을 획득하면서 동시에 프로젝트 목표에 기여하도록 지원한다. 

침프지는 가상화폐 애호가에 맞춤 개발된 상점, NFT 마켓플레이스, 제로 톨로렌스 게임을 개발했다. NFT는 거래 수수료의 일부를 토큰 보유자와 나눠 가지며, 침프지 상점은 다양한 굿즈와 상품을 판매하는 중앙 허브이다. 

플레이어는 제로 톨로렌스 게임에서 친환경 목표를 달성하며 CHMPZ 토큰을 획득할 수 있다. 침프지 NFT 여권은 침프지 생태계에서 추가 혜택을 제공해 패시브 인컴을 늘린다. 

게다가 침프지는 개인 맞춤형 침프지 AI 아바타를 제작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을 개발하고 있다. 이 앱에서 사용자는 독특한 NFT 여권과 맞춤형 침프지 아바타를 만들 수 있다. 
 


◆20억 개의 CHMPZ 토큰 소각으로 침프지 상장 기대감 증가
최근 침프지 프로젝트팀은 상장 전에 20억 개의 토큰을 추가로 소각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전체 토큰 공급량은 250억 개가 됐다. 결과적으로 상장 시점에 침프지는 5,000만 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시가총액을 보유하게 됐다. 토큰 소각은 CHMPZ 프로젝트에 기념비적 순간이 될 예정이다. 

첫 10억 개의 토큰은 베스팅 기간이 절반 지난 시점인 15일 차에 진행됐다. 나머지 10억 개의 토큰은 베스팅 기간 종료 후에 실행된다. 이러한 접근 방식은 그동안 침프지 프로젝트를 지지한 투자자에 대한 보상의 성격을 띤다. 

CHMPZ 토큰은 어제 1월 11일 P2B 거래소에 상장됐다. CHMPZ 사전 판매는 270만 달러 이상을 모금하며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투자자들은 자연 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침프지 프로젝트의 지속적 노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프로그램이 지속될 것이라고 강하게 믿는다. 

거래소 상장 후에도 상당한 수량의 토큰이 소각될 예정이다. 또한 CHMPZ 개발팀은 또 한 곳의 거래소 상장 소식을 전했다. 침프지 토큰은 비트마트에 상장될 예정이며 상장 시점은 P2B 상장 2주에서 4주 후로 계획되어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면책 조항: 이 기사는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내용은 정보 제공의 목적으로만 해석되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