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7:51 (금)

'고래 매집'… 비트코인, 4만4000달러 중반까지 급등
상태바
'고래 매집'… 비트코인, 4만4000달러 중반까지 급등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4.02.08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에 따르면 비트코인이 미국증시가 랠리하고 비트코인 고래(대규모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매집하고 있다는 소식으로 4% 급등, 4만4000달러 중반 대까지 치솟았다.

8일 오후 1시 30분 현재 비트코인은 글로벌 코인시황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84% 급등한 4만453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약 1시간 전 4만4728달러까지 치솟아 4만5000달러 선을 넘봤다. 비트코인이 만약 4만5000달러마저 돌파한다면 지난 1월 12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비트코인이 급등하고 있는 것은 일단 미국증시가 기업 실적 호조로 S&P500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일제히 랠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우는 0.40%, S&P500은 0.82%, 나스닥은 0.95% 각각 상승했다. 특히 S&P500은 4995.05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은 장중 4999.71포인트까지 치솟아 5000을 돌파할 기세였다.

이뿐 아니라 비트코인 고래들이 비트코인을 매집하고 있는 것도 가격 상승에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가상화폐) 분석가 알리 마르티네즈는 자신의 X(구 트위터)에 "오늘 비트코인이 랠리한 것은 비트코인 고래들이 비트코인을 매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썼다.

그는 1000개 이상의 비트코인(약 4400만 달러어치)을 보유한 비트코인 지갑 수가 수개월 만에 최고치인 73개까지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