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7:31 (월)

LBank 거래소, QRL(Quantum Resistant Ledger) 상장
상태바
LBank 거래소, QRL(Quantum Resistant Ledger) 상장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2.22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암호화폐 및 모바일 기술 애호가를 위한 중요한 움직임으로, 최고의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인 LBank Exchange는 2024년 2월 22일 QRL(Quantum Resistant Ledger)의 상장을 발표했습니다. LBank Exchange 사용자는 6:00 UTC에 활성화된 QRL/USDT 거래 쌍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QRL(Quantum Resistant Ledger)은 2018년에 출시된 엔터프라이즈급 양자 보안 블록체인으로, 고급 암호화 알고리즘을 사용하고 엄격한 감사를 거쳐 성장하는 애플리케이션 생태계를 지원합니다.

◆Quantum Resistant Ledger 소개: 선구적인 양자 보안 블록체인 플랫폼
LBank Exchange는 양자 컴퓨팅의 출현으로 인한 잠재적인 암호화 문제를 견딜 수 있도록 제작된 블록체인 기술 분야의 획기적인 발전을 대표하는 QRL(Quantum Resistant Ledger)의 상장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QRL의 핵심은 포스트퀀텀 보안 속성에 대해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로부터 승인을 받은 디지털 서명 프로토콜인 XMSS(Extended Merkle Signature Scheme)를 기반으로 구축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QRL은 현재의 암호화 위협으로부터 디지털 자산을 보호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양자 컴퓨팅 기능에 대한 강력한 보호를 제공하도록 설계된 미래형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보안에 대한 QRL의 헌신은 보안 우선 접근 방식으로 꼼꼼하게 설계된 아키텍처에서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QRL은 XMSS 체계를 활용하여 양자 공격에 대해 탄력적인 보안 수준을 제공하고 디지털 통신 및 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블록체인 공간의 새로운 표준을 설정합니다. 이러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은 플랫폼의 보안과 신뢰성을 보장하여 급속한 기술 발전 시대에 사용자와 개발자 모두에게 마음의 평화를 제공합니다.

양자 저항 기능 외에도 QRL은 선도적인 하드웨어 디지털 자산 스토리지 솔루션, 개방형 개발 아키텍처, 포괄적인 오픈 소스 제품군 및 감사된 암호화 도구와의 통합을 통해 광범위하고 다양한 생태계를 육성합니다. 이 플랫폼은 풍부한 API 경험을 제공하여 개인 사용자부터 개발자 및 대규모 조직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이해관계자의 관심을 끄는 엔터프라이즈급 솔루션입니다. 이러한 포괄성은 사용하기 쉬운 데스크톱 및 모바일용 지갑, 웹 기반 지갑, 상세한 블록 탐색기를 포함하는 QRL의 사용자 중심 제품으로 더욱 강화되며, 모두 사용자 경험을 최대한 직관적이고 원활하게 만들도록 설계되었습니다. .

Quantum Resistant Ledger는 단순한 기술 혁신이 아닙니다. 양자컴퓨팅 시대 디지털 보안의 미래 풍경을 예측하고 준비하는 비전 프로젝트입니다. 강력한 보안 조치, 개발자 친화적인 도구 및 사용자 중심 접근 방식을 통해 QRL은 차세대 블록체인 기술을 위한 길을 닦고 있습니다. 이는 양자 컴퓨팅의 불가피한 발전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자산과 통신이 안전하게 유지되도록 보장하면서 진화하고 적응할 수 있는 블록체인의 잠재력에 대한 증거입니다.

◆QRL 토큰 정보
QRL을 기준으로 QRL의 최종 총 공급량은 1억 500만개(즉, 1억 500만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QRL 토큰은 2024년 2월 22일 6:00 UTC에 LBank Exchange에 상장되었습니다. QRL에 관심이 있는 투자자는 LBank Exchange에서 쉽게 사고 팔 수 있습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면책 조항: 이 자료는 고객이 직접 제공하는 투자 참고용 보도자료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내용은 정보 제공의 목적으로만 해석되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