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7:33 (금)

코답스뱅크, 아세아캐피탈과 함께 금융리스와 NPL펀드 공동 운영
상태바
코답스뱅크, 아세아캐피탈과 함께 금융리스와 NPL펀드 공동 운영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3.12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코답스뱅크 대표 신솔은 2024년 3월 12일 아세아캐피탈(주) 대표이사 김영환과 업무제휴계약을 체결하고, 웹3.0시대를 맞이하여 디지털자산시장을 선도할 목적으로 일본 캐피탈과 외투합작으로 NPL펀드, 금융리스, STO·NFT를 특화하는 혁신적 금융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세아캐피탈은 김영환 대표이사가 부동산부문을 대표하고, 코답스뱅크가 추천한 능력 있는 인사가 금융부문을 대표하는 공동대표제로 운영한다.

아세아캐피탈은 1995년 11월에 설립해 여신금융업, 할부금융업(리스·오토론), M&A컨설팅, 기업금융컨설팅, 신용조사, 채권관리, NPL(부실채권), 신디케이트론 등을 운영해 온 회사로서 자본금은 305억원이다. 

코답스뱅크는 부동산관리, 해외채권관리, 싱가포르 COINSTORE에 상장된 KOA(KODABS)관리, 룩셈부르크 디지털자산은행 설립 추진, 일본 기술 합작 e-Sports 추진, 케이팝 신인 아이돌 발굴 오디션 추진, 신인 아이돌 OTT 방송 추진을 하는 회사이다.

김영환 대표는 “앞으로 일본의 캐피탈업체로부터 투자유치를 통해 한일합작으로 명품자동차, 명품시계, NPL(빌딩 부실채권), 민관합작-부동산개발 등에 특화된 STO·NFT형 디지털 혁신금융업을 특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솔 대표는 “은행으로부터 NPL을 매입해 투자계약증권형 STO 및 미술품, 고가의 자동차와 명품시계를 NFT로 만들어 거래하고, 투자자라면 누구라도 커피 한 잔 값으로 업무용 빌딩, 미술품, 명품자동차, 명품시계에 투자하면 이들의 운용이익을 투자자에게 배당한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특히 “고가의 명품자동차와 명품시계를 공유지분형 NFT로 만들어 거래한 후, 명품자동차와 명품시계를 리스 또는 할부금융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최근 20~30대들은 고가의 명품자동차와 명품시계를 리스 또는 할부금융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많아 이 분야에 특화된 상품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KOA와 STO·NFT를 온라인 혁신금융사업으로 융합해 일본, 중국, 동남아, 인도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전략적 혁신금융사업의 토대구축을 위해 싱가포르에 상장된 KOA(코답스)를 STO·NFT와 교환하는 사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한 기대를 실현하기 위해 7월 내에 KOA를 한국 원화마켓과 일본 엔화마켓 거래소에 상장하고, 아시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입본에서 KOA의 기틀을 통한 활성화의 여세를 몰아 한국에서 바람을 일으키고 중국에 상장을 통해 중국, 동남아, 인도 시장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동안 부자들만의 전유물이었던 업무용 고층빌딩, 미술품, 고가의 명품자동차와 명품시계에도 이제는 공유지분형 조각투자토큰제도가 도입됨으로써 STO·NFT를 커피 한 잔 값으로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최근 청소년들과 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