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27 (금)

현물 ETF 승인에도… 韓, 여전히 투자는 '암호화폐 거래소' 통해야
상태바
현물 ETF 승인에도… 韓, 여전히 투자는 '암호화폐 거래소' 통해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4.01.15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비트코인이 투자가치가 있는 자산으로 인정되며 제도권으로 입성했지만 국내에서는 '개인투자자들의 직접투자'만 가능한 실정이라고 뉴스1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을 승인했으나, 국내 투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국내 증시에서도 이번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을 계기로 수혜를 입을 종목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관련주에 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으로 가상자산 시장에 대규모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직접 투자만 가능한 국내에서는 장기적인 가상자산 가격 상승의 수혜를 결국 업비트·빗썸 등 거래소들이 가져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10일(현지시간) SEC는 △블랙록(IBIT) △아크인베스트(ARKB) △인베스코&갤럭시(BTCO) △반에크(HODL) △위즈덤트리(BTCW) △피델리티(FBTC) △발키리(BRRR) △그레이스케일(GBTC) △비트와이즈(BITB) △해시덱스(DEFI) △프랭클린(EZBC) 등 비트코인 현물 ETF 11종을 승인했다.

국내 증권사들 역시 발빠르게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을 준비했으나, 금융당국은 곧바로 제동에 나섰다.

지난 11일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국내 증권사를 통한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에는 법적 불확실성이 있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감독원도 증권사 등 금융투자업자에 미국 비트코인 ETF 관련 상품 발표를 보류하라고 권고했다.

금융위원회 측은 "국내 증권사가 해외상장된 비트코인 현물 ETF를 중개하는 것은 가상자산에 대한 기존 정부 입장 및 자본시장법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며 "다만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이 올해 7월에 시행되는 등 가상자산에 대한 규율이 마련되고 있고, 미국 등 해외사례도 있는 만큼 추가 검토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국내 증권사들이 줄줄이 매매제한을 공지하며 사실상 국내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가 막히게 됐다. 미국 등 해외 증권사 계좌를 개설하면 거래가 가능하지만 계좌 개설 자체가 쉽지 않은데다 해외주식으로 분류돼 배당·양도소득세 등 세금 부담, 환 위험 등을 고려하면 투자매력도가 급감하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에 대한 기대감으로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지분을 보유한 우리기술투자와 한화투자증권, 빗썸 운영사 지분을 보유한 위지트는 지난 11일 줄줄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들 가상자산 거래소 관련주들의 주가는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금융당국의 반응에 하루만에 9.10~16.76% 급락했다.

다만 가상자산업계에서는 이번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으로 결국 가상자산 시장에 대규모의 자금이 유입되고, 장기적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주요 가상자산의 가격도 크게 올라 가상자산 거래소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 ETF는 출시 첫날에만 46억달러(약 6조600억원)가 넘게 거래되며 높은 관심을 끌었다. 특히 그레이스케일의 GBTC는 거래량만 5489만건에 달해 종가 기준으로 23억달러에 육박해 금 현물 ETF인 SPDR 골드 셰어즈 거래액(12억3000만달러)를 넘어섰다.

영국의 글로벌 투자은행 스탠다드차타드(SC)는 올해 비트코인 현물 ETF에 500억~1000억달러(약 65조6750억~131조3500억원)의 자금이 몰릴 것으로 봤다. 비트코인 개당 가격도 오는 2025년까지 20만달러(약 2억6000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뉴스1
/뉴스1

 

한 가상자산업계 관계자는 "거래 추이를 더 봐야겠지만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으로 유입 자금이 많아지면 장기적으로 가격 및 거래량 상승 가능성은 높다고 본다"며 "가상자산 가격 상승은 투자 수요를 자극하는데, 가상자산 ETF 투자가 힘들어지면 직접투자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의 경우 ETF 운용 수수료가 있기 때문에, 가상자산 거래소 내 가상자산 거래 수수료보다 비쌀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거래소 수급이 좋아질 것이라는 분석은 유효하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 이번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이 추가적인 자금 유입을 불러올 다른 가상자산 현물 ETF 승인으로 확대될 거라는 전망도 있다.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현재 7개의 이더리움 현물 ETF가 신청돼 있는데 2024년 5월부터 이더리움 현물 ETF 출시 여부가 본격적으로 주목받을 것"이라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현물 ETF가 모두 승인된다면 이를 기초자산으로 인정하는 논리를 토대로 더 다양한 알트코인 현물 ETF 출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