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27 (금)

크레딧코인 개발사 글루와, 나이지리아 CBDC 핵심 파트너로 선정 
상태바
크레딧코인 개발사 글루와, 나이지리아 CBDC 핵심 파트너로 선정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3.08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글루와 아킨 존스 디렉터, e나이라 아요데지 오두소테 대표, 글루와 오태림 CEO
(제공=글루와)왼쪽부터 글루와 아킨 존스 디렉터, e나이라 아요데지 오두소테 대표, 글루와 오태림 CEO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실리콘밸리의 'K-블록체인' 기업 글루와(Gluwa)가 아프리카 경제 대국 나이지리아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 (CBDC) e나이라(eNaira) 사업에 핵심 파트너로 참여한다. 나이지리아에서 수년간 들여온 글루와의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되는 것이다.

크레딧코인(Creditcoin, CTC) 개발사 글루와는 7일 자사 나이지리아 법인 ‘글루와(Gluwa)’가 나이지리아 중앙은행(Central Bank Of Nigeria, CBN)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나이지리아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인 e나이라(eNaira)의 채택을 촉진하기 위한 공식 파트너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글루와는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 목표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금융 포용성 강화 △ e나이라 기능 개선 △금융 혁신 촉진 등을 꼽았다. 이를 위해 자사의 크레달(Credal) 블록체인 API를 e나이라와 통합할 계획이다. 크레달과의 통합을 통해 e나이라 대출 및 상환 등을 크레딧 코인 네트워크에 기록함으로써 금융 거래의 불변성과 신속성을 확보한 신용 프로필을 구축할 수 있어 기존 금융 생태계를 개선하게 된다는 것이다. 크레딧코인은 이미 약 8000만 달러(약 1068억7200만원), 427만 건 이상의 대출 거래를 기록하고 33만7000명 이상의 사용자를 가진 실물연계자산(RWA) 네트워크다.

이는 기존에 은행 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신용 프로필을 구축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하는 것이며, 동시에 서구의 핀테크 대출 기업들이 국경을 넘어 나이지리아에 진출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나이지리아의 금융 소외계층이 은행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서구 핀테크 기업들이 고객들에게 직접 e나이라를 이체하는 것을 촉진하는 등 대출 프로세스 개선을 지원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글루와 측은 "나이지리아 중앙은행의 공식 기술 파트너가 된 것은 더 큰 금융 포용성을 촉진하기 위해 신흥 시장에 초점을 맞춘 국경 없는 금융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우리의 지속적인 사명에서 큰 도약"이라며 “e나이라 사용자의 신용 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한 크레달 기술을 구현함으로써 수백만 명의 나이지리아인을 온보딩시키겠다”고 말했다. 

글루와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큰 아프리카의 블록체인 산업을 주도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1위 최대 경제국, 2.26억명이 넘는 인구, 가상자산에 대한 관심도1위로 세계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꼽힌다.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기업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스테이블 코인 테더(USDT)와 나이라(NGN)의 P2P 거래량이 전년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을 정도로 블록체인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세계 1위 거래소 바이낸스 전 CEO 창펑 자오(CZ)도 나이지리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언급을 한 만큼 시장 잠재력이 큰 국가다.

글루와는 그간 꾸준히 나이지리아와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나이지리아 경제중심지 라고스 주정부와 협력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농업기술 디지털화 사업을 진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라고스 주지사를 지냈던 볼라 티누부 대통령은 지난 5월 취임식에 오태림 대표를 초대하기도 했다. 글루와는 가상자산 합법화와 채택을 지원하는 정책 프레임 워크 파트너십을 나이지리아에 제안하기도 했다. 핀테크 기업 엘라(Aella)와 손잡고 아프리카 금융소외자에게 공과금 납부와 송금, 소액대출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온 것도 있다. 
 

글루와는 2012년 미국 명문 카네기멜론대를 졸업한 한국인 오태림 대표가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대표적인 'K-블록체인 기업'이다. 2016년 실리콘밸리 대표 벤처캐피탈인 500스타트업스(500 Startups)와 유튜브(Youtube) 공동창업자 스티브 첸 등 글로벌 유명 투자자에게 투자를 유치해 주목을 받았다.

오 대표는 "글루와 나이지리아는 나이지리아 중앙은행과 협력하여 실물 자산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2024년까지 나이지리아 중앙은행과 함께 e나이라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나이라를 사용자에게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는 통화로 탈바꿈시켜 CBDC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