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3:40 (금)

비트코인 4만 달러 회복 가능할까…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ICO 1,000만 달러 달성 임박
상태바
비트코인 4만 달러 회복 가능할까…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ICO 1,000만 달러 달성 임박
  • 장명관 기자
  • 승인 2024.01.24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장명관 기자] 이번주 비트코인이 4만 달러 지지선을 깨며 큰 폭으로 하락해 투자자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밤 사이 비트코인은 38,500 달러 선까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하락분을 회복하며 4만 달러 선을 잠시 회복하기도 했다. 현재 39,800 달러 선에서 거래된다.  

가상자산 시장의 전반적인 약세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 마인트릭스(Bitcoin Minetrix, BTCMTX)는 모금액이 1,000만 달러에 근접하며 화제로 떠올랐다. 

◆투자자 매도로 큰 타격 받은 비트코인 가격, 회복세 이어질까
비트코인의 하락은 미국에서 현물 비트코인 ETF가 출시된 이후 변한 투자자 행동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 및 포지션 처분에 나서면서 하락이 촉발되었으며, 특히나 최근 현물 비트코인 ETF로 전환된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신탁(GBTC)에서 매도세가 두드러진다. 

그레이스케일의 이전 신탁 구조를 보면, 6개월 간 보호예수(락업)하는 적격 투자자만 참여할 수 있었다. 그러나 현물 ETF로 바뀌면서 투자자의 매도 물량이 시장에 풀린 것이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지난주에만 GBTC 펀드에서 22억 달러의 자본금이 유출되었다. 그레이스케일이 코인베이스에 상당한 수량의 비트코인을 이체하면서 매도세가 거세졌다. 

게다가 시장은 이미 ETF 승인을 선반영한 것으로 보이며, 투자자들은 말 그대로 뉴스에 팔기 바빴다. 전체 가상자산 시장도 비트코인의 하락에 따라 며칠간 대량 매도가 발생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현재 가상자산 시장은 지난 며칠 동안의 3% 넘는 하락세를 다소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미국 주요 경제 지표 가운데 4분기 GDP 속보치와 12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지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러한 경제 지표와 1월 31일 발표 예정인 연준의 다음 금리 정책은 가상자산 투자 심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 비트코인 회복세는 긍정적 거시경제 지표나 연준의 비둘기파적 발언으로 강해질 가능성도 있다.

◆혁신적 스테이크-투-마인 모델로 인기 끄는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전반적으로 코인 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는 것과 달리 신규 프로젝트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긍정적 모멘텀을 보여주고 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독창적인 스테이크-투-마인 (Stake-to-Mine) 메커니즘을 도입해 전통 작업증명 방식의 채굴을 혁신한다. 이 메커니즘에 따라 사용자는 BTCMTX 토큰을 스테이킹하여 비트코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BTCMTX는 비트코인 채굴의 접근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모두 높였다. 현재 사전 판매 모금액은 910만 달러를 넘어섰다.

작업증명(PoW) 방식의 전통 채굴 과정은 고가의 채굴 장비와 기술적 지식이 필요하다. 그러나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누구나 BTCMTX 토큰만으로 채굴에 참여할 수 있다. 

채굴의 간편성은 전반적으로 채굴 커뮤니티를 확대하고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전체 해시파워를 높이는 효과를 가질 수 있다. 

게다가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위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사용해 보안과 투명성을 강화했다. 스마트 계약은 코인설트의 감사를 통과했다. 

이 모든 기능에 더해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BTCMTX를 위한 별도의 스테이킹 프로토콜도 운영하며 현재 연 추정 보상률은 72%다. 해당 보상률은 스테이킹 참여자가 늘어나 스테이킹 풀이 커지면 낮아질 수 있다.
 

패시브 인컴과 채굴 보상의 조합은 비트코인 마인트릭스가 사전 판매 초기부터 성공할 수 있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런 장점을 바탕으로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신규 가상화폐 프로젝트를 평가하는 인기 웹사이트 코인스나이퍼와 ICO벤치에서 2위에 선정됐다.

info@blockchaintoday.co.kr
 



*면책 조항: 이 기사는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내용은 정보 제공의 목적으로만 해석되어야 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